영연방 4개국 국방무관 가평 방문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은 제72주년 가평전투 추모식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영연방 4개국 국방무관들이 최근 군청을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

 

앤드 램 신임 영국 무관을 비롯해 데이빗터너 뉴질랜드 무관, 질 메랙 캐나다 무관, 에스터 서 호주 부무관은 서태원 군수와 자리를 함께하고 영연방 4개국 참전용사 추모행사 지원 등을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서 군수는올해는 정전 70주년과 가평전투 72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 대한민국의 자유수호를 위해 참전한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영연방 4개국의 희생과 지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영연방 참전용사 추모행사를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가평군에서는 매년 420일을 전후해 주한 영연방 4개국 대사관과 유엔한국참전국 협회가 주관 및 주최하는 가운데 가평읍 대곡리에 위치한 영연방 참전비에서 가평전투 기념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금년 행사는 426일 열릴 예정이다.

 

영연방군의 가평전투는 1951423일부터 사흘간 중공군이 가평방면으로 돌파구를 확대하고 있을 당시 영연방 제27여단(영국 미들섹스대대·호주 왕실3대대·캐나다 프린세스 패트리샤 2대대, 뉴질랜드 16포병연대) 장병들이 가평천 일대에서 5배나 많은 중공군의 침공을 결사 저지해 대승을 거둔 전투다.

 

이 공로를 인정받은 이들은 미국 트루먼 대통령으로부터 부대훈장을 받았으며 가평전투가 69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가평과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당시 31명 전사, 58명 부상, 3명 실종이라는 피해를 본 호주 왕실 3대대는 지금도 '가평대대'라는 별칭을 갖고 있으며, 캐나다 프린세스 패트리샤 2대대도 10명 전사하고 23명이 다쳤지만, 그 대대 막사를 현재 '가평 막사'라고 부르며 가평전투를 기려왔다.

 

가평전투를 계기로 현재 생존해있는 한국전 가평전투 참전용사들은 가평을 명예의 땅, 기적의 땅으로 부르며 가평의 풀 한포기 작은 조약돌 하나에도 애정을 갖고 있다.

 

이에 해외현지에서 참전비 건립시, 가평 석() 지원 요청은 필수가 된지 오래다.

 

군은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영연방 국가에 현재까지 10여개의 가평 돌을 지원해 참전비를 봉헌했다.

 

가평석이 가평전투와 연결고리가 돼 양국간 우호증진 및 국제교류에 구심점 역할을 하는 등 대한민국을 알리고 가평군을 홍보하는 최고의 효과로 나타내며 혈맹관계를 한 차원 더 높이 승화시켜 나가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23/03/15 [11:48]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월드비전 경기북부사업본부 가평지회,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 긴급구호 후원금 전달 / 가평투데이
벚꽃 명소, 가평 옛 중앙내수면연구소 개방 / 가평투데이
‘가평 외식 업주들 관광산업에 선봉 되어야’ / 가평투데이
가평군, 집에서 쉽고 편하게 ‘온라인 조상 땅 찾기’ 시행 / 가평투데이
음악역, 군민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공연 연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 보건소, 비만예방의 날 기념 「걷기챌린지」 실시 / 가평투데이
가평군 道종합체육대전 유치 준비 끝났다. / 가평투데이
가평, 자라섬 겨울축제 퇴색, 주민 원성만 남아 ... / 가평투데이
가평군, 장기입원 의료급여 수급자 조사 / 가평투데이
가평군 농기센터 선진농업 견학지로 각광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