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문화리더십과 관광축제산업의 상호관계
 
가평투데이

문화리더십과 관광축제산업의 상호관계

 

▲     ©가평투데이

 

 

 

 

 

 

가평군관광전문위원 이상용(경영학박사)

 

가평군이 선택과 집중으로 추진하는 자라섬 꽃 축제는 북한강 수변생태자원과 꽃 정원을 조화롭게 구성함으로써 관광축제산업 발전을 도모하는 전략사업이다. 지역을 막론하고 독특한 관광자원은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 산과 강 같은 자연자원을 가지고 관광기반형 산업을 개발하는 추동력은 지도자의 문화리더십에서 나온다.

 

자연자원 기반 문화관광사업으로 이벤트행사, 생태경관 조성, 문화프로젝트 발굴 등이 있으며, 고도의 지식산업을 추구하는 문화리더십은 실무 부서장의 정책역량을 통하여 성공적인 관광축제로 이어지고 종국에는 지역주민의 경제적 수익 창출효과로 나타나게 된다.

 

문화리더십을 기반으로 관광축제산업을 발굴하여 성공한 사례를 보면, 보령 머드축제(2018년 대한민국 글로벌축제), 금산 다락원 축제(인삼 소재 복합문화공간 조성), 춘천 닭갈비 막국수 축제(매년 춘천 호수 일원에서 개최) 등이 있다.

문화관광자원 기반의 축제행사는 지역의 품격을 높이고 주민들의 애향심과 자긍심을 단기간에 집중시킬 수 있는 최적의 매개체이다.

 

이러한 문화적 이미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관광산업과 연계하고 주민들의 동참을 이끌어냄으로써 민관협력 체계를 극대화하는 것은 매우 바람직한 지역개발 정책이다. 이 전략사업은 주민들의 긍정적 동참을 유도하여 지역 정체성을 확립하고 자긍심을 촉진하게 된다.독특한 관광축제산업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콘텐츠 발굴도 중요하지만 스토리텔링, 이미지개선, 문화상품 개발 등이 중요하다. 문화관광산업은 주로 주민들에 의해 만들어지고 관공서에서는 관심을 가지고 적은 비용으로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함으로서 성공을 이룰 수 있다.

 

관광학술연구 결과 통계에 의하면 주민들의 문화적 욕구는 지도자의 문화리더십이 얼마나 강력하냐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그래서 주민들은 우선적으로 생활여건 향상에 영향을 미치는 문화콘텐츠 발굴을 지도자에게 요구하는 것이다. 관공서는 주민들의 생활문화에 필요한 자원과 경제적인 이익을 도모할 수 있는 관광산업을 발굴하여 뒷받침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평군 자라섬 꽃 정원 행사(2023년부터 자라섬 꽃 축제로 명명)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데는 이러한 주민들의 문화적 욕구에 부합하는 성과가 다음과 같이 괄목상대할 만큼 나타나기 때문이다. 첫째, 주민들의 생활문화에 부합하는 농산촌형 문화관광산업이기 때문이다. 주민들이 직접 농사를 짓거나 임업을 하여 생산한 농산특산품을 판매할 수 있다. 또한 여가시간에 문화관광적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행사장을 방문하고 주변의 식당과 카페를 찾아 소비를 촉진함으로서 독특한 북한강 수변문화를 형성해 왔다.

 

둘째, 군민들에게 자아성취감과 함께 감성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매슬로우의 인간욕구 6단계를 보듯이 자라섬 꽃 축제는 지역의 문화적 이미지를 과시함으로서 자긍심을 고취하고 지역 정체성에 대한 만족감을 주고 있다.

 

셋째,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라섬 꽃 행사장을 찾는 수도권 시민들이 가평역과 터미널을 통해서 택시를 이용하여 행사장으로 접근함으로써 교통운수사업에 도움이 되며, 자라섬 인근 관광지를 방문하고, 행사장 주변 상가나 식당을 찾아 소비를 하기 때문에 소상공인들의 수익창출에 도움이 되고 있다.

 

 

지역의 문화관광축제를 추진함에 있어서 가장 우선순위를 두어야 하는 점은 바로 지역경제활성화이다. 지역 소상공인들의 수익향상과 주민 일자리 창출, 생활문화 이미지 향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 지역문화행사 및 축제는 단팥 없는 찐빵에 불과하다. 그동안 대외적으로 홍보를 위해 소리만 요란하던 여타 축제들도 차제에 지역주민들이 직접 동참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알뜰한 이벤트행사 아이템으로 콘텐츠를 바꾸는 것이 어떨까 생각해 본다.

 

 

금년도에는 지도자의 문화리더십에 따라 실무 부서장의 수준높은 역량이 빛을 발휘하여 자라섬 꽃 축제 행사가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명실공히, 문화관광산업의 융성과 지역발전의 호혜적 관계가 향상됨으로서 지역에는 경제활성화, 주민에게는 자긍심 향상, 국민에게는 힐링과 행복을 듬뿍 안겨주는 관광축제산업이 될 것이다.


배너
기사입력: 2023/02/22 [09:37]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월드비전 경기북부사업본부 가평지회,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 긴급구호 후원금 전달 / 가평투데이
벚꽃 명소, 가평 옛 중앙내수면연구소 개방 / 가평투데이
‘가평 외식 업주들 관광산업에 선봉 되어야’ / 가평투데이
가평군, 집에서 쉽고 편하게 ‘온라인 조상 땅 찾기’ 시행 / 가평투데이
음악역, 군민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공연 연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 보건소, 비만예방의 날 기념 「걷기챌린지」 실시 / 가평투데이
가평군 道종합체육대전 유치 준비 끝났다. / 가평투데이
가평, 자라섬 겨울축제 퇴색, 주민 원성만 남아 ... / 가평투데이
가평군, 장기입원 의료급여 수급자 조사 / 가평투데이
가평군 농기센터 선진농업 견학지로 각광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