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가평 농업과 대기업, 수도권 시민과 상생을 꿈꾼다.
건강한 가평 친환경 쌀 구매 동참
 
가평투데이

[기고]가평 농업과 대기업, 수도권 시민과 상생을 꿈꾼다.

건강한 가평 친환경 쌀 구매 동참

▲     © 가평투데이



 

 

가평군청 농업정책과장 김용주

 

가평군은 청정지역이다. 100대 명산 5개소가 있고 경기도에서 가장 높은 화악산(1,468m)도 있다. 호랑이의 울음소리가 들린다는 호명산, 천년고찰이 있는 현등사와 운악산, 아름드리 잣나무가 있는 가평 잣의 주산지인 축령산도 있다. 그러나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라 공장설립도 제한되며, 깨끗한 물 보전을 위하여 하천 인근 축사 신축도 제한한다.

 

가평군 면적은 843.6로 서울시 면적의 1.4배이다. 계곡이 깊어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잘 보전되어 있고 깨끗한 물과 깨끗한 공기를 생산하여 수도권 시민들의 더없는 쉼터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많은 관광객이 가평을 찾아 휴식을 취하곤 한다.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 40% 감축 목표로 한다고 한다.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춘 가평군은 탄소 배출 감축에도 많은 일조를 하고 있다.

 

가평군 지목상 농지면적은 8%대이고 경작면적은 약 4%정도 된다. 2021년 말 기준, 가평군 농업경영체 등록 정보를 조회하면 경작면적은 3,109ha이고 농업인은 8,657명이다. 경작 품목은 포도, 사과, 친환경 쌀 등 다품종 소수확 형태의 농업이지만, 벼의 경작면적은 760ha로 아직도 농업의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2021년 기준 벼 생산량은 3,650여 톤으로 농협에서 약 1,600톤을 수매하고 가평 친환경 잡곡쌀출하회 400여톤, 대풍벼위탁영농조합 500여톤, 우리술 50, 합격쌀과 양지농원에서 50여톤 자체판매 등 일부는 개별 판매와 자가소비로 이어진다. 가평군 농협에서 농업인들을 위하여 수매한 쌀 100여 톤(10kg/10,000)이 남아 올해 수매에 차질이 예상되 농업인 모두가 걱정이 앞선다.

 

환경 보호를 위하여 친환경 쌀을 생산하지만, 비료, 농약, 유류 등 모든 물가가 오르고 쌀 소비는 점점 줄어들어 농업인들은 시름만 늘어간다. 더군다나 국가 간 FTA의 체결로 기업들은 혜택을 보는 반면, 저가의 농산물 수입으로 농업인들의 설 자리가 자꾸만 좁아진다. FTA의 체결로 대기업이 이익을 보고 농업이 손해를 보는 구조이며, 가평 농업인들은 각종 규제에 시달리고 깨끗한 물과 공기는 수도권 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간다.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는 농업, 국가 안보산업인 농업이다. FTA 최대 수혜자인 대기업과 깨끗한 물과 공기를 제공받는 수도권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평 농업인들을 위하여 농산물 소비에 나서야 할 때 이다. 깨끗한 물과 공기는 가평 농업인들의 피와 땀이다.농업인들의 시름도 덜어주고 농업인들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 차원에서 가평 친환경 쌀과 포도, 사과 등 농·특산물을 구매해 주는 것이야말로 가평 농업과 대기업, 수도권 시민들이 상생하는 길이다.


배너
기사입력: 2022/09/20 [12:15]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월드비전 경기북부사업본부 가평지회, 튀르키예•시리아 대지진 긴급구호 후원금 전달 / 가평투데이
벚꽃 명소, 가평 옛 중앙내수면연구소 개방 / 가평투데이
‘가평 외식 업주들 관광산업에 선봉 되어야’ / 가평투데이
가평군, 집에서 쉽고 편하게 ‘온라인 조상 땅 찾기’ 시행 / 가평투데이
음악역, 군민과 함께하는 다채로운 공연 연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 보건소, 비만예방의 날 기념 「걷기챌린지」 실시 / 가평투데이
가평군 道종합체육대전 유치 준비 끝났다. / 가평투데이
가평, 자라섬 겨울축제 퇴색, 주민 원성만 남아 ... / 가평투데이
가평군, 장기입원 의료급여 수급자 조사 / 가평투데이
가평군 농기센터 선진농업 견학지로 각광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