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9주년 영연방 한국전쟁 참전 기념식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은 15일 가평읍 영연방(영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참전비에서 '영연방 한국전쟁 참전 69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연연방 4개국 참전용사의 희생정신 추모와 우호증진 도모를 위한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축소돼 진행됐다.

 

행사에는 사이먼스미스 영국대사, 필립터너 뉴질랜드대사, 마이클대나허 캐나다대사 등 주한대사 및 무관을 비롯해 김성기 가평군수, 지갑종 UN한국참전국협회장 등 40여명이 참석해 평화수호를 위해 싸운 영령들의 넋을 기렸다.

 

기념식은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해 개식사, 가평전투약사, 추모사, 묵념, 헌화식, 기도 순으로 약 30분 정도 진행 후 폐회됐다.

 

영연방군의 가평전투는 1951423일부터 사흘간 중공군이 가평방면으로 돌파구를 확대하고 있을 당시 영연방 제27여단(영국 미들섹스대대·호주 왕실3대대·캐나다 프린세스 패트리샤 2대대, 뉴질랜드 16포병연대) 장병들이 가평천 일대에서 5배나 많은 중공군의 침공을 결사 저지해 대승을 거둔 전투다.

 

이 공로를 인정받은 이들은 미국 트루먼 대통령으로부터 부대훈장을 받았으며 가평전투가 68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가평과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당시 31명 전사, 58명 부상, 3명 실종이라는 피해를 본 호주 왕실 3대대는 지금도 '가평대대'라는 별칭을 갖고 있으며, 캐나다 프린세스 패트리샤 2대대도 10명 전사하고 23명이 다쳤지만, 그 대대 막사를 현재 '가평 막사'라고 부르며 가평전투를 기려왔다.

 

한편 군에서는 매년 420일을 전후해 주한 영연방 4개국 대사관과 유엔한국참전국 협회가 주관 및 주최하는 가운데 가평읍 대곡리에 위치한 영연방 참전비에서 가평전투 기념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은 올해는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10월로 연기해 축소 개최했다.


배너
기사입력: 2020/10/15 [14:45]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기대표 음악축제 가평군에서 개최 / 가평투데이
제56대 윤성혜 가평경찰서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경기 가평초 찾아가는 영어교실 운영 / 가평투데이
가평군수 정치자금법 혐의부인 / 권길행 기자
문화창작공간 올해 첫 자체기획공연 선보여 / 가평투데이
조종면 재능기부 군인 경기도 선행도민상 수상 / 가평투데이
독서의 달 온라인 프로그램 호응 / 가평투데이
박 쉐프 요리를 멈추지마 호응 / 가평투데이
삼한 디앤씨(주), 코로나 극복 등 이웃돕기 성품(백미) 기탁 / 가평투데이
김화형 가평교육지원청교육장‘아프지마, 청춘’캠페인 동참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