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접객업소 방역강화조치 현장확인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한층 더 강화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라 방역강화조치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군은 4개반 235명의 식품접객업소 점검반을 편성해 관내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유흥주점, 단란주점, 목욕장 등 2천여개소를 대상으로 연일 방역수칙 안내 및 현장점검 등을 벌이고 있다.

 

지난 9일 당일에는 98개소를 점검한 결과 방역수칙 이행에 협조하며 위반업소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현재까지 일반음식점 5개소에 대해 현장계도 명령을 내렸다.

 

더불어 줌바 및 스피닝 등 고위험 시설 2개소를 포함해 관내 민간 및 공공 실내체육시설 96개소에 대한 현장점검에서도 방역강화조치에 적극 협조하는 등 소리없는 코로나19와의 전쟁에 민·관이 협력해 나가고 있다.

 

 

오는 13일까지 연장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지침으로는 체력단련장, 당구장, 골프연습장(스크린골프포함), 수영장, 체육도장, 볼링장, 탁구장, 테니스장, 무도학원, 무도장, 에어로빅장 등 실내 체육시설과 10인 이상 학원 및 독서실, 스터디카페에 대한 집합금지가 이뤄진다.

 

여기에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및 집단운동, 방문판매, 대형학원, 뷔페, PC, 실내 국·공립시설은 계속 집합금지가 발동됐다.

 

고위험시설 운영중단도 계속된다. 카페, 음식점 및 제과점 등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 포장·배달만 허용하고 카페의 범위를 프랜차이즈형 커피·음료 전문점에서 제과점빵집·아이스크림·빙수점까지 확대됐다.

 

종교시설은 비대면 예배만을 허용하고 대면 모임·행사, 식사 등을 금지하고 결혼식장, 영화관, 목욕탕 등 위험도가 높은 일부 다중이용시설 집합제한이 별도 해제시까지 적용된다.

 

이와 함께 학교는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되고 실·내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도 시행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위반업소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관리법에 따라 관리자 및 운영자에게는 300만원, 이용자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확진자 발생에 따른 치료비, 방역비 등에 대한 구상권 청구 등 방역지침 미 준수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9일 현재 관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45명으로 이중 지역발생은 43, 해외입국 사례는 2명이다. 지역주민 확진자는 지난 달 15일 첫 발생한 성북사랑제일교회 및 광화문 집회 관련이 39, 골프장 발생이 4명이다.


배너
기사입력: 2020/09/10 [11:34]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청년사업가............!! 가평Jc 이병춘회장 /
제56대 윤성혜 가평경찰서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가평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 가평투데이
가평군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2020년 제2회 검정고시 전원합격 / 가평투데이
가평군 대표관광명소 자라섬 개방 / 가평투데이
가평군지사협주관, 소상공인들에게 방역물품 지원 / 가평투데이
신일제약㈜, 가평읍 독거노인을 위한 건강기능식품 기탁 / 가평투데이
새마을지도자설악면협의회 방역봉사 / 가평투데이
설악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 9월 정기회의 및 민간위원장 선출 / 가평투데이
청평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및 부녀회 코로나19 방역실시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