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 적극 대처
4개반 20여명 점검반 편성 관내 식품접객업소 2천여개소 대상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도권 방역조치 강화에 따라 감염확산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여 가기로 했다.

 

1일 군에 따르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유지하되 지난 달 30일부터 오는 6일까지 실시하고 있는 3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 상황을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에 군은 정부의 한층 더 강화된 방역조치에 따라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만 허용(집합제한)되는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에 대해 핵심 방역수칙 안내 및 현장 점검 등 코로나19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4개반 20여 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은 6개 읍면 식품접객업소 2천여개소를 대상으로 21시 이후 객석 및 객실 영업행위 확인 영업중단 미 이행시 벌칙 안내 거부시 확인서 징구 및 필요시 관할 경찰관서 협조 요청 등을 벌이고 있다.

 

군은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관리법에 따라 관리자 및 운영자에게는 300만원, 이용자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확진자 발생에 따른 치료비, 방역비 등에 대한 구상권 청구 등 방역지침 미 준수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철저히 대응할 방침이다.

 

앞서 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정부 방침에 따라 주점, 노래연습장, 공연장, 뷔페, PC, 대형학원 등 관내 고위험시설에 대해 집합금지명령을 발령하고 실내 국·공립시설 운영 중단을 내린바 있다.

 

또 실내 50, 실외 100인 이상 집합·모임·행사·식사 등을 금지하고 교회는 비대면 예배만을 허용하는 집합제한 행정조치와 결혼식장, 영화관, 목욕탕 등 위험도가 높은 일부 다중이용시설 방역수칙 의무화도 실시하고 있다.

 

특히 경기도 전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개인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도 발동한 상태다.

 

31일 현재 관내 코로나19 확진자는 41명이다. 해외입국자 2명을 제외한 39명이 지역발생이다.

 

지역발생은 사랑제일교회 및 광화문 집회 관련 접촉자로 지난 달 15일 관내에서 첫 발생 후, 2주새 39명으로 늘었다. 이 중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35, 광화문집회 관련 확진자는 4명이다.

 

군 관계자는코로나19 2차 대유행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는 최고 수준의 방역조치가 필요하다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방역수칙 강화에 적극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잠복기는 최대 14일로 이 기간내에 발열과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반드시 군 보건소나 1339질병관리본부, 120콜센터에 반드시 알려야 하며 감염증 예방을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외출자제·손씻기·씻지 않은 손으로 눈 만지지 않기,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배너
기사입력: 2020/09/01 [11:23]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청년사업가............!! 가평Jc 이병춘회장 /
제56대 윤성혜 가평경찰서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국내 최대 짚라인 가평에 상륙...8개 코스 총연장 2,418m에 달해 / 가평투데이
청평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및 부녀회 코로나19 방역실시 / 가평투데이
가평군지사협주관, 소상공인들에게 방역물품 지원 / 가평투데이
가평귀촌귀농학교, 가평에서 먼저 살아보기 3기생 모집 / 가평투데이
한석봉도서관과 함께하는 북적북적 진로독서교실 / 가평투데이
가평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 가평투데이
가평, 청평면 생활체육공원 주민곁으로 / 가평투데이
가평읍 익명의 기탁자 사랑의 이웃돕기 성금 300만원 전달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