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급경사지 긴급정비에 가속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최근 1주일간 이어진 집중호우로 지반이 약해지면서 발생하고 있는 산사태 예방사업이 중요시됨에 따라 급경사지 정비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7일 군에 따르면 올해 총 사업비 56억여 원을 들여 군도6호선 청평면 상천리 상지도로 상천지구(26,442)와 군도20호선 상면 덕현리 캔싱턴리조트 덕현지구(2,907) 급경사지 정비사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곳에는 토공, 낙석 방지망 및 방지책, 암반절취, 도로성토 등을 통해 붕괴 등의 위험으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교통편의 증진을 이루게 된다.

 

앞서 군은 군도17호선 설악면 엄소리 상촌마을 엄소지구(11,365)에 대해 보수·보강사업을 조기 완료하는 등 주민불안감을 해소하며 안전을 높였다.

 

특히 군은 지난 3일 가평읍 읍내8리 마을주변 산(91-1)에서 산사태가 발생했으나 신속한 대응으로 인명피해 제로화를 이뤘다. 이곳은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관리되면서 상시 예찰과 사전 마을주민 대피가 효과를 이뤘다.

 

산림이 많은 군은 지난 2016년부터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으로 지정된 19개소에 대해 산사태 취약지역 급경사지 재해예방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번 호우로 6일 현재 관내에는 크고 작은 산사태 72개소가 발생한 가운데 20개소가 복구조치가 완료한 상태다.

 

군의 대표관광명소인 축제의 섬 자라섬도 소양강댐 방류와 집중호우가 겹치면서 4년 만에 물에 잠겼다. 인근 남이섬도 20년 만에 처음으로 침수 피해를 입었다.

 

 

 

이와 함께 도로 토사유실 33개소, 하천 1개소 등 공공시설과 주택침수 17, 농작물 1ha, 비닐하우스 14동 등 사유시설이 피해를 입었다. 이재민도 22세대 48명이 발생해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했다.

 

군은 계속되는 장마로 산사태, 토사피해 등이 더 큰 규모의 피해를 예고하는 전조로 보고 모든 행정력을 위험지역 예찰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또 피해예방이 최선이지만 발생한 피해를 신속하게 회복하는 것도 중요한 만큼 피해지원방안도 마련해 즉각 시행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피해복구도 중요하지만 사전 점검을 통한 선제적 예방조치가 중요한 만큼 위험지역을 꼼꼼히 점검하고 발굴해 피해예방에 집중하고. 피해지역 또한 신속하게 복구하는데 행정력을 집중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기사입력: 2020/08/07 [10:49]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청년사업가............!! 가평Jc 이병춘회장 /
국내 최대 짚라인 가평에 상륙...8개 코스 총연장 2,418m에 달해 / 가평투데이
가평, 자라섬 남도 꽃 정원 유료개방 / 가평투데이
제56대 윤성혜 가평경찰서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가평 지역사회발전에 공헌한 군민 대상자 선정 / 가평투데이
독자기고] 인천제대군인지원센터 개소에 즈음하여... / 가평투데이
가평, 청평면 생활체육공원 주민곁으로 / 가평투데이
중앙선관위, 유권자가 만드는 깨알영상 공모 / 가평투데이
가평, 이웃돕기 성금·품 5억여 원에 이르러 / 가평투데이
화장실 불법촬영 근절 합동점검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