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북한강 유도선 사업 추진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북한강을 이용한 새로운 테마관광사업 개발을 위해 남이섬, HJ천주천보수련원, 청평페리 등 3개 기관과 손을 잡았다.

 

이들 기관은 24일 관내 천주천보수련원을 출발해 자라섬을 경유하고 남이섬으로 이어지는 선상에서 북한강 유도선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갖는 등 수도권 최대의 북한강 수변 지역관광 활성화와 상생을 이뤄 나가기로 했다.

 

군은 이날 협약식을 갖기까지 지난 2012년부터 북한강 권역의 주요 관광자원인 자라섬, 남이섬, 쁘띠프랑스, 물미연꽃마을 등을 연계하는 유람선 관광사업의 도입(민간투자사업)을 추진해 왔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들은 북한강 친환경 유도선 사업을 위한 협력과 선박의 정박시설을 공유하고 항로 및 운항계획 협의 결정, 기관별 보유한 인적 인프라 및 노하우 공유, 인허가 업무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성기 군수를 비롯해 이기성 천주천보수련원장, 전명준 남이섬 대표이사, 노한상 청평페리 대표이사 및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군수는북한강유역의 수변관광자원이라는 특수한 지리적 관계, 강원도와 경기도의 경계선상에 위치한 첨단 행정구역의 공간을 절묘하게 차지하고 있다는 점, 수상레저와 수변관광테마파크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는 점 등은 경쟁대신 전략적 제휴를 통하여 서로 상생하는 길만이 최상의 방책이라며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앞서 군은 지난해 5월 남이섬과 협약을 맺고 자라섬-남이섬 간 관광객 이동 동선을 개설하고 자라섬 남단 일대의 수변생태관광 목적지를 재정비하는 전략적 제휴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 군은 같은해 9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600억원을 걸고 진행한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9, 경기 First' 본선무대에서 북한강유역자라섬 수변 생태관광벨트 제안사업이 대규모 사업부분 최우수상을 수상해 사업비 80억원을 확보하는 등 북한강 관광산업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나가고 있다.

 

자라섬의 역사는 이제 30년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614,710의 자라섬은 원래 중국섬이라고 했는데 1987년 군 지명재정위원회에서 자라섬이라고 최종 결정했다.

 

지금은 캠핑·재즈·축제의 섬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올해부터는 야간경관조명의 화려함에 다양한 꽃들의 아름다움이 더하며 평일 1500, 주말 1만여 명이 이곳을 찾고 있다.

 

바로 인근에 위치한 남이섬은 창립된지 60년이 되어 간다. 남이섬은 북한강 수변관광 테마파크로서 많은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고 경륜이 있는 유력관광지로 연간 관광객이 330만명에 이른다.

 


배너
기사입력: 2020/07/27 [11:15]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 조종천에서 급류에 5명 휩쓸려 1명사망 / 권길행 기자
농기계 작업 중 사고발생, 가평소방서 구조 / 가평투데이
가평, 전국 최고 230㎜ 물 폭탄 세례 / 권길행 기자
가평군,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주친 / 가평투데이
장애인과 청소년의 권익 보장을 위한 아름다운 동행 / 가평투데이
가평군, 청정계곡 활성화 프로젝트 협약식 / 가평투데이
2020년 공동모금회 교통취약자 이동권 강화사업 선정 / 가평투데이
가평, 다목적 체육관 붕괴사고는 예견된 인재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 산불 없는 녹색마을 2곳 선정 / 가평투데이
북한강 파수꾼.! 가평해병전우회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