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 파쇄 매각대금 환원 주목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산업적 이용 활성화 사업이 방제예산 절감 및 재산손실 최소화를 이루는 등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현행 소나무재선충병 방제특별법에 따라 피해를 입은 산주는 별도의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는 현실적 문제점을 개선하는 등 조금이나마 산주에게 피해를 보전해 줄 수 있다는데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21일 군에 따르면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에서 발생한 피해목, 기타 고사목 등을 목재칩으로 파쇄하여 매각한 금액을 산주에게 환원하는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군은 이번 절차에 앞서 지난해 12위드바이오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산업적 이용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서(MOU)를 체결한바 있다.

 

이후 올해 3월말까지 19600만원의 파쇄예산을 절감하고 2700여만 원의 파쇄목 매각대금을 확보하게 됐다.

 

매각대금은 피해를 입은 산주에게 피해목 수량(무게)에 비례해 환원되는 등 단 1그루의 피해목에 대해서도 반환이 이루어지게 된다.

 

또한 파쇄된 목재칩 2163톤은 화력발전소 등으로 보내져 친환경 산업에너지로 공급되고 있다.

 

군은 소나무재선충병 매각대금 반환신청을 서면뿐만 아니라 유선으로도 접수받아 반환절차를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사업 실행지는 총 812필지로 소액반환대상 산주가 많아 매각대금 반환에 상당한 시간과 행정력이 소요되고 있다신속한 보상을 위해 반환과정에서 발생되는 문제점은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금년 상반기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를 입은 감염목과 기타고사목 1251본을 제거하는 등 벌채, 수집, 운반 등을 통해 잣나무 보호 및 산주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도 소나무 재선충병 확산방지를 위해 감염목 1200여 본을 제거하고 약 3천 본의 잣나무에 예방나무주사를 실시했다.

 

소나무 재선충병은 북방수염하늘소에 붙어 잣나무 신초를 후식할 때 수목 조직내부로 침입하여 빠르게 증식하고 수분과 양분의 이동통로를 막아 잣나무를 고사시키는 무서운 병해충이다.

 

가평군은 잣나무 면적이 약 20,000ha정도로서 전국적으로 가장 많은 잣을 생산할 뿐만 아니라 형질이 우수하고 오래된 잣나무가 많아 산림휴양으로 활용되는 등 경제적, 환경적 가치는 금액으로 산출하기 어려울 정도로 높다.

 


배너
기사입력: 2020/07/21 [14:08]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 조종천에서 급류에 5명 휩쓸려 1명사망 / 권길행 기자
가평, 전국 최고 230㎜ 물 폭탄 세례 / 권길행 기자
가평군, 청정계곡 활성화 프로젝트 협약식 / 가평투데이
장애인과 청소년의 권익 보장을 위한 아름다운 동행 / 가평투데이
가평군,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사업 주친 / 가평투데이
농기계 작업 중 사고발생, 가평소방서 구조 / 가평투데이
북한강 파수꾼.! 가평해병전우회 / 가평투데이
가평군, 군정현장 체험프로그램 실시 / 가평투데이
2020 농산어촌 유·청소년 선진축구체험 참가자 모집 / 가평투데이
2020년 공동모금회 교통취약자 이동권 강화사업 선정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