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바이오차활용 토양환경개선 시범사업 추진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은 토양의 물리·화학·생물성을 개선하기 위해심토파쇄 및 바이오차활용 토양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바이오차(biochar)는 바이오매스(biomass)와 숯(charcoal)의 합성어로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하여 보급하는 사업이다. 목재를 이용해 300도의 저온에서 1시간 탄화하여 생성된 숯 형태의 토양개량제다.

 

바이오차는 다공성 구조로 인한 수분·양분 보유력 증대, 통기성 증대 및 미생물 활성도에 효과가 탁월하여 심토파쇄와 적용시 일반작물 대비 30% 수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군 농업기술센터는 토양환경개선 시범사업으로 지난 24일 관내 친환경채소출하회원 20여 명을 대상으로 바이오차 사용교육 및 공급을 실시했다.

 

교육 및 공급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개인별 시간 간격을 두고 추진했다.

 

현재 관내 밭작물 친환경농산물은 421농가 362ha로 경지면적 대비 12%를 재배하고 있다.

 

이 가운데 벼 다음 많은 친환경 채소농가는 35농가 38ha로 대부분 학교급식으로 판매하고 있으나 코로나19 감염병 여파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군은 학교급식 계약재배농사들의 피해가 커짐에 따라 3~4월에 생산 출하되는 실파, 쪽파, 청경채 등 피해품목을 시중가보다 50% 할인된 가격에 농협·축협·산림조합,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직거래를 실시하고 있다.

 

또 군청 구내식당을 비롯해 꽃동네 등 사회복지시설에 급식으로 구매를 요청하고 있다.

 

지난주까지 쪽파 및 실파 직거래로 1,010kg, 320여만 원 상당과 급식으로 164만원 상당의 534kg을 공급했다.

 

군은 이번 시범사업의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작물생산에 효과적인 것으로 판단되면 향후 토양개량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친환경채소출화회 이근철 회장은바이오차 공급으로 희망의 씨를 뿌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올해 농촌진흥청과 경기도농업기술원 협력으로 시설채소작목회에 속흙파쇄와 바이오차를 투입하여 토양환경 개선 시범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농가소득 증가에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기사입력: 2020/03/27 [12:36]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국민건강보험공단, 변경된 소득 및 재산과표 적용 / 가평투데이
가평 한 펜션에서 20대여 3명 동반 자살 / 권길행 기자
독자기고]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의의와 역할 / 가평투데이
제56대 윤성혜 가평경찰서장 취임 / 권길행 기자
산업폐기물 골프장 예지물 유기농비료로 둔갑 /
가평군, 군유지 활용‘녹색쌈지 숲’조성 / 가평투데이
가평군 자라섬, 변화 중심에 우뚝 / 가평투데이
가평 펜션 동반자살 20대남은 중태 / 권길행 기자
가평군, 청평호반 문화체육센터 신축공사 기공식 / 가평투데이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