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산불현장 내 무인비행장치 운영 통제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은 산불발생시 안전사고 예방 및 초등진화를 위해 산불현장 공역 내 무임비행장치(드론) 운영 통제에 따른 협조를 당부했다.

 

이는 최근 5년간 산불발생시 헬기에 의한 산불진화가 80%를 차지하는 가운데 드론활용도 크게 증가하고 있어 공중충돌 등 안전사고 위험성 초래에 따른 조치다.

 

이에 군은 산불현장 공역 내 산불 진화헬기 운항시 취재 등을 목적으로 한 언론사 드론 운용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또 진화헬기 미운항 시에는 드론 운용이 가능하나 반드시 산불현장통합지휘본부(산림과)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군은 이 같은 내용의 공문을 관련 부서에 통보하고 드론운영 통제에 대한 사항을 안내해 나가기로 했다.

 

군은 전체면적의 83%의 산림보호를 위해 이달부터 오는 5월 31일까지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해, 산불방지에 총력 대응해 나가고 있다.

 

산림과 및 각 읍면사무소에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산불재난 국가위기 경보(관심) 단계발령에 따른 비상근무와 산불감시원 및 산불전문예방 진화대 97명을 관내 산불취약지역에 배치해 순찰 및 계도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진화인력을 활용한 파쇄 작업단을 운영, 영농부산물 등 인화물질을 사전 제거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산불발생 요인을 차단키로 했다.

 

아울러 산불신고부터 현장 도착까지 30분 이내에 이루어 질 수 있도록‘골든 타임제’를 운영하고 산불기계화시스템 등 최신장비를 이용한 초기산불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특히 산불가해자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사법처리 및 과태료 부과 등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군 관계자는“산림은 위대한 유산이나 매년 소각산불이 급증하고 산불가해자에 대한 산주의 처벌요구가 강해지고 있어 과거의 관행대로 영농부산물이나 쓰레기 등을 소각할 경우 형사·민사적인 책임을 피할 수 없다”며“지역주민과 등산객들의 인식개선과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총 14건의 산불 중, 10명을 검거해 5명은 사법처리 하였으며, 3명은 과태료 부과, 2명은 현재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배너
기사입력: 2020/02/19 [11:15]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군, 코로나19 예방 대응수준 강화한다. / 가평투데이
“가평공단, 코로나19로 관광시설 개장 무기한 연기” / 가평투데이
6개 전·현직 기관장 명예가평군민 되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사회적 거리두기’이행상황 집중 점검 / 가평투데이
가평군, 영농폐기물 보상금 받으세요 / 가평투데이
논평]경제 회복 위한 창조경제와 신산업 창출, 노동개혁에 강한 의지 밝힌 것에 환영한다. / 가평투데이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청년사업가............!! 가평Jc 이병춘회장 /
[독자기고] 가평 농업정책의 신화를 쓰다. / 가평투데이
전신주 활용 위치확인 시스템, 첫 결실 / 권길행 기자
가평소방서, 전국 소방안전강사 경진대회 장려상 쾌거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