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아가맘 홈케어 서비스’운영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올해 지역 인프라를 반영한 특화사업으로 찾아가는 건강지킴이‘아가맘 홈케어 서비스’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아가맘 홈케어는 지난해 첫 시행한 모자방문관리서비스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관내 산부인과 및 산후조리원 등 모성을 위한 의료 인프라가 부족하고 지리적으로 접근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전문의료인인 조산자가 직접 출산가정을 방문해 산모와 아기의 수요에 맞는 모유관리, 아기의 성장·발달 평가, 단유 및 이유식 상담 등 필요한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게 된다.

 

대상은 관내 임신 32주 이상~출산 1년 이내 산모와 영아 중 희망자로 산모와 아기의 건강증진을 도모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수혜자들의 만족도를 높이며 큰 호응을 얻은 모자방문서비스에서는 임신전 296건, 임신기 568건, 출산기 864건, 양육기 412건 등의 교육이 실시됨으로써 모유수유부터 신생아돌보기까지 큰 도움을 주었다.

 

또 엄마와 아기가 함께하는 베이비 마사지 교실은 아기와 신체 접촉을 통한 교감형성과 면역력 향상을 위해 전문가를 초빙해 '성장 쑥쑥 다리&오감발달 발 마사지'와 '성장촉진 팔&두뇌발달을 위한 손 마사지', '정서안정, 호흡기 튼튼 가슴 마사지''소화촉진 배 마사지''오장육부를 위한 귀 마사지 등 아이의 감각과 운동신경을 자극하고 아이와 소통하는 방법을 배움으로써 초보 엄마들에게 인기가 매우 높았다.

 

이와 함께 여성‧어린이 건강증진과 출산율 향상을 위해 전개한 직장단위 성교육, 무료 예비부모 준비검사, 모성의료비지원, 출산 및 요가교실운영, 모유수유지원, 산모신생아 건강관리확대지원, 산모‧영아 건강관리, 산후조리비지원, 아동의료비지원, 임산부심리지원, 영유아 건강검진 등 다양한 모자보건사업도 주민주도형 사업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군은 설명했다.

 

보건소 관계자는“지난해 269명의 출생아들과 올해 1월 등록된 22명의 임산부들이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홍보 등에 만전을 기울여 나가겠다”며“군의 출산율이 전국 출산율에 비해 높은 수준이기는 하나 건강한 인적자원 확보를 위해 탄탄하고 체계적인 건강증진사업으로 군민의 0세 건강이 100세까지 지속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기사입력: 2020/02/17 [10:55]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군수 정치자금법 혐의부인 / 권길행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변경된 소득 및 재산과표 적용 / 가평투데이
전신주 활용 위치확인 시스템, 첫 결실 / 권길행 기자
가평, 1m30Cm 초대형 메기 낚여 / 권길행 기자
제56대 윤성혜 가평경찰서장 취임 / 권길행 기자
수기사단장 권오한 소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가평경찰서 인사발령 사항 / 가평투데이
독자기고]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의의와 역할 / 가평투데이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맞춤형 일자리 제공에 노력, 가평군 일자리센터 / 권길행 기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