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등 영연방 4개국 무관, 가평군 방문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제69주년 가평전투 추모식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영연방 4개국 무관들이 5일 가평군청을 방문했다.

 

이날 마이클 머독 영국 무관을 비롯해 닉 볼튼 호주 무관, 돈 존스 뉴질랜드 무관, 제임스 코더 캐나다 무관은 김성기 군수와 자리를 함께하고 행사지원 등을 협의했다.

 

가평군에서는 매년 4월 20일을 전후해 주한 영연방 4개국 대사관과 유엔한국참전국 협회가 주관 및 주최하는 가운데 가평읍 대곡리에 위치한 영연방 참전비에서 가평전투 기념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영연방군의 가평전투는 1951년 4월 23일부터 사흘간 중공군이 가평방면으로 돌파구를 확대하고 있을 당시 영연방 제27여단(영국 미들섹스대대·호주 왕실3대대·캐나다 프린세스 패트리샤 2대대, 뉴질랜드 16포병연대) 장병들이 가평천 일대에서 5배나 많은 중공군의 침공을 결사 저지해 대승을 거둔 전투다.

 

이 공로를 인정받은 이들은 미국 트루먼 대통령으로부터 부대훈장을 받았으며 가평전투가 69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가평과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당시 31명 전사, 58명 부상, 3명 실종이라는 피해를 본 호주 왕실 3대대는 지금도 '가평대대'라는 별칭을 갖고 있으며, 캐나다 프린세스 패트리샤 2대대도 10명 전사하고 23명이 다쳤지만, 그 대대 막사를 현재 '가평 막사'라고 부르며 가평전투를 기려왔다.

 

가평전투를 계기로 현재 생존해있는 한국전 가평전투 참전용사들은 가평을 명예의 땅, 기적의 땅으로 부르며 가평의 풀 한포기 작은 조약돌 하나에도 애정을 갖고 있다.

 

이에 해외현지에서 참전비 건립시, 가평 석(石) 지원 요청은 필수가 된지 오래다.

 

군은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영연방 국가에 현재까지 8개의 가평 돌을 지원해 참전비를 봉헌했다.

 

올해에도 5개의 가평석을 지원 할 예정인 가운데 지난달 15일에는 호주 태즈매니아 호바트시 호주군 참전용사 표지석 제막식을 가졌다.

 

가평석이 가평전투와 연결고리가 돼 양국간 우호증진 및 국제교류에 구심점 역할을 하는 등 대한민국을 알리고 가평군을 홍보하는 최고의 효과로 나타내며 혈맹관계를 한 차원 더 높이 승화시켜 나가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20/02/05 [11:48]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제56대 윤성혜 가평경찰서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가평군의회, 가평군수 자진 사퇴 촉구 / 권길행 기자
가평경찰서 인사발령 사항 / 가평투데이
공직자가 코로나환자 발생했다 소문내! / 권길행
가평 펜션 동반자살 20대남은 중태 / 권길행 기자
김아중 페디큐어 화제, 발이 예뻐야 진짜 예쁜거지 / 김경화/I선데이뉴스
가평 한 펜션에서 20대여 3명 동반 자살 / 권길행 기자
(속보) ITX 경춘선 상천역 사상사고 발생… 사고 수습중 / 가평투데이
가평군,‘7080 청평고을 조성사업’연내 완공 / 가평투데이
논평]최저임금 제도개선, 지금이 적기다 / <소상공인연합회 논평>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