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군민의 날 기념식 및 문화행사 전면 취소
아프라카 돼지열병(ASF) 대응 총력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사람 간 접촉’의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확산 가능성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다음달부터 관내 일원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군민의 날 기념식 및 문화행사를 전면 취소했다고 26일 밝혔다.

    

군은 당초 가평군민의 날 제52돌을 맞아 10월 7일부터 군민과 함께 소통하는 다양한 행사를 자라섬 남도 및 음악역 1939, 문화예술회관 등에서 펼칠 계획이었다.

    

그러나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추세에 따라 가평군민의 날 기념식을 비롯해 축하공연, 음악회, 얼쑤광장, 문화예술전, 백일홍 축제, 노래자랑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10여개의 행사를 모두 취소키로 결정했다.

    

또 워크숍, 벤치마킹 등 각종 행정업무 관련 행사도 취소하고 공무원들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예방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

    

군은 상황종료시까지 방역대책본부 및 재난안전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고 전 직원을 축산농가 및 거점소독소에 투입해 예방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또 현재 추진하고 있는 방역대책을 과도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최대한 의 강도로 대응을 벌여 나가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돼지농가 보호를 위해 그동안 준비해온 모든 문화행사 취소에 군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며 “돼지관련 축산차량은 반드시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해 소독조치를 취하고 축산농가 자체에서도 주변소독, 외부인 출입통제 등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군은 올해 처음으로 자라섬 남도 일원에서 사람과 꽃들이 하나되는 백일홍 축제를 준비해왔다.

    

꽃 축제를 위해 올해 초 자라섬 남도 5만㎡ 규모에 꽃테마공원을 조성하고 백일홍, 코스모스 보식관리를 비롯해 해바라기 1만5000본, 메리골드 4만본, 국화 4500본 등 테마공원 관리 및 주변 경관정리 작업에 구슬땀을 흘렸다.

    

캠핑·축제·재즈의 섬으로 널리 알려진 자라섬은 동·서·중·남도 등 4개 섬으로 이뤄졌으며 면적은 66만1천㎡로 인근 남이섬의 1.5배다. 1943년부터 중국인들이 농사를 짓고 살았다고 해 ‘중국섬’으로 불리다가 1986년 현재의 이름이 붙여졌다.

    

개발에서 소외되고 주민들조차 섬으로 인식하지 않았던 자라섬은 북한강 수계 댐들의 홍수 조절로 물에 잠기지 않게 됐으며 2004년 제1회 국제 재즈페스티벌을 시작으로 가평 관광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9/09/26 [11:51]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진정무 총경, 제57대 가평경찰서장으로 취임 / 가평투데이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하루 73억3천 만원 벌었다.! / 가평투데이
포토뉴스]홀짝 게임 아님니다. 포도알솎아내기 하는중입니다. / 권길행
가평소방서, 경기북부 소방안전강사 경진대회 최우수상 / 가평투데이
청평~대성리 자전거길 개설, 25.6km 58억 투입 10월말 개통 / 가평투데이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청년사업가............!! 가평Jc 이병춘회장 /
김아중 페디큐어 화제, 발이 예뻐야 진짜 예쁜거지 / 김경화/I선데이뉴스
가평군, ‘농촌 빈집정비 및 주택개량 사업’추진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