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다양한 인구정책 추진으로 저출산 극복 나선다.
공직자 인구교육, 인구정책실무단 운영 등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인구늘리기 정책의 일환으로 공직자 인구교육 등을 통해 가족 친화적 사회문화를 조성해 나가고 있다.

    

4일 군에 따르면 최근 공무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인구교육에서는 한국공공신뢰연구원 선임연구원 김주한 강사로부터 '사회변화와 가족인구변화 & 방향전환'이란 주제로 2시간 동안 강의가 진행됐다.

    

김 강사는 신세대 사고방식 및 인구변화의 문제점을 제시하고 외국의 대처 사례를 예로 들며 인구의 3가지 요소인 출산율·귀농·전출 등 인구문제 극복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군은 이 밖에도 저출산에 따른 인구절벽 문제의식 제고와 일·가정 양립을 위한 인식개선을 위해 다양한 인구정책을 펴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 고령화와 청년층 인구유출 등 군정 전반에 걸친 종합적인 인구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인구정책 관련 분야별 팀장 20명으로 구성된‘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가동하고 있다.

    

추진단은 주요 인구정책 추진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부서 간, 협의를 통한 발전방안 모색과 신규 인구정책 발굴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특히 군은 낮은 출산율과 고령화로 무너지고 있는 마을공동체를 되살리기 위해 ‘희복공동체팀’을 신설하고 ‘마을공동체 통합지원센터’를 출범해 적극 대처하고 있으며 공공부문부터 출산 붐을 선도할 수 있도록 출산용품지급, 육아휴직을 권장하고, 눈치 보지 않는 연가사용을 위해 공무원 연가신청 사유란을 삭제하기도 했다.

    

올해부터는 저출산 보완대책을 특수시책으로 정하고 다자녀 지원을 3자녀 가구 중심에서 2자녀 가구로 확대해 다자녀 가정에 대한 우대권을 강화하고 있다고도 군은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지자체에서 시행하는 대부분의 정책이 인구와 직․간접적인 연관이 있어 인구에 대한 공직자의 관심과 지식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주민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인구교육과 저출산 극복을 위한 캠페인을 전개해 결혼과 출산, 가족관에 대한 긍정적 가치관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평군 인구는 올해 5월말 기준 6만4054명(남 3만2772명, 여 3만1282명)으로 이중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23%를 차지하며 초고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나 다행히 2005년 이후 전체인구는 연평균 1.3%, 가구수는 2.9% 수준으로 지속 증가하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9/07/04 [11:47]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포토뉴스]홀짝 게임 아님니다. 포도알솎아내기 하는중입니다. / 권길행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독자기고]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의의와 역할 / 가평투데이
배누리 화보, 한복속에 숨겨왔던 잔실이 섹시한 매력 대공개 / 김시현/I선데이뉴스
가평군, 자라섬 남도 일원 5만㎡ 꽃테마공원 조성 / 가평투데이
육군66사단 군인아파트 신축공사 첫 삽 / 가평투데이
가평교육지원청,“2020년부터 교육시설관리센터 운영” / 가평투데이
가평군, ‘농촌 빈집정비 및 주택개량 사업’추진 / 가평투데이
청평~대성리 자전거길 개설, 25.6km 58억 투입 10월말 개통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