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유입 차단에 나서
안정시까지 관내 외국식료품 판매업소 단속 등
 
가평투데이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감염되면 치사율 100%에 달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유입 차단에 나선다.

    

2일 군에 따르면 최근 중국 등 주변국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급속한 확산에 따른 주민불안감 해소를 위해 위생관리가 취약한 외국식료품 전문판매업소(300㎡ 미만)를 대상으로 안정시까지 식품안전관리 강화를 이뤄 나가기로 했다.

    

또 외국인의 접근 개연성이 높은 재래시장 및 주변 소규모 식품판매점에 대해서도 특별점검 및 계도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점검에서는 불법 축산물가공품 판매여부, 유통기한 준수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여부 등 군민의 건강을 해칠 우려가 있는 제품 판매행위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하게 된다.

    

이와 함께 군은 무신고‧무표시 불법수입식품 판매금지 등에 대한 영업주교육을 통해 불법식품 유통행위의 경각심을 높이고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을 중심으로 외국식료품 판매업자가 지켜야할 준수사항 등을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현재 관내에는 외국인 밀집지역 및 외국 식료품 전문 판매업소는 없으나 정확한 현황파악을 통해 불법식품이 외국인 판매업소를 중심으로 유통되는 것을 차단해 나갈 계획”이라며 “무신고 수입식품 발견시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지금까지 러시아, 벨기에 등 유럽과 아프리카지역에서 주로 발생했으나 지난해 8월 아시아 국가에서는 최초로 중국에서 발생한데 이어 최근에는 베트남과 몽골에서도 발생했다는 보고가 있다.

    

지난달에는 북한이 OIE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을 공식보고 한 이후 접경지역에 대한 긴급방역조치 결과 양돈농가 ASF 혈청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되기도 했다.

    

식약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국가를 다녀오는 여행객에게 입국 시 소시지, 육포 등 돈육가공식품을 반입하지 말 것과, 이들 제품의 해외 직구를 통한 구매 또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한편 군은 식중독 발생 사전 예방을 위해 지난달까지 관내 식중독 발생이력업소, 지하수 사용 집단급식소, 관광지 주변 음식점 등 30여개소를 대상으로 시설을 진단하고 현장 개선사항을 지도하는‘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 사업’을 추진했으며, 지역내 휴게음식업 기존 영업주 100여명을 대상으로 위생교육을 실시하는 등 친절과 청결서비스 수준을 향상시켰다.


배너
기사입력: 2019/07/02 [11:06]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포토뉴스]홀짝 게임 아님니다. 포도알솎아내기 하는중입니다. / 권길행
진정무 총경, 제57대 가평경찰서장으로 취임 / 가평투데이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하루 73억3천 만원 벌었다.! / 가평투데이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청년사업가............!! 가평Jc 이병춘회장 /
청평~대성리 자전거길 개설, 25.6km 58억 투입 10월말 개통 / 가평투데이
육군66사단 군인아파트 신축공사 첫 삽 / 가평투데이
가평소방서, 경기북부 소방안전강사 경진대회 최우수상 / 가평투데이
가평군, ‘농촌 빈집정비 및 주택개량 사업’추진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