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친환경 자연장지 8월 준공
현재 공정률 85%...잔디장으로 1만940기 안치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전국적으로 화장(火葬)문화가 확산하는 가운데 경기 가평군에도 자연장지가 조성됨으로써 친화적 맞춤형 장사문화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28일 가평군에 따르면 선진 장사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가평읍 읍내리 산125번지 일원에 조성중인 가평공설(공동)묘지 재개발 사업이 현재 85%의 공정률을 보이며 오는 8월 중순경 준공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곳은 1만940기를 자연장할 수 있는 16,181㎡ 규모로 자연장지(잔디장), 봉안시설(봉안담), 주차장, 광장 등으로 조성된다. 사업비는 60억여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자연장지는 화장한 유골의 골분을 나무, 화초, 잔디 밑에 묻어 장사하고 봉분 없이 개인표식을 세워 고인을 추도할 수 있는 공간이다.

    

군은 최근 준공에 맞춰 군 최초 공설 봉안시설‧자연장지를 홍보하고 나아가 차별화된 시설과 서비스를 갖춘 장사시설의 인식전환을 유도하고자 가평읍 제2공설묘지(가칭) 명칭공모를 실시했다.

    

공모주제는 자연친화적이고 품격있는 자연장지 조성 및 봉안시설에 어울리는 대중성, 상징성, 독창성을 가진 명칭으로 다음달 결과가 발표될 계획이다.

군은 공설묘지 포화상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이 인근 사설묘지 사용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자 지난 2017년 9월 재단법인 경춘공원묘원과 2년간‘경춘공원묘원 내 가평군민 묘역지정을 위한’업무협약을 체결한바 있다.

    

협약으로 경춘공원묘원내 1,342㎡의 가평군민 전용묘역 예정지에는 평장형 250기, 매장형 39기 등 총 289기를 설치하고 묘역에 따라 평장형은 63%, 매장형은 20%의 할인율을 적용받고 있다.

    

군 관계자는“전국적으로 매장 중심의 장사 방식에서 자연친화적인 자연장 방식으로 전환되고 있다”며“고령화와 증가하는 수요에 발맞춰 공설장사시설 내 공설묘지를 자연장지로 바꿔 조성해 9월 이후부터 사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기사입력: 2019/06/28 [10:33]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포토뉴스]홀짝 게임 아님니다. 포도알솎아내기 하는중입니다. / 권길행
진정무 총경, 제57대 가평경찰서장으로 취임 / 가평투데이
자라섬 재즈페스티벌 하루 73억3천 만원 벌었다.! / 가평투데이
새로운 삶을 개척하는 청년사업가............!! 가평Jc 이병춘회장 /
청평~대성리 자전거길 개설, 25.6km 58억 투입 10월말 개통 / 가평투데이
육군66사단 군인아파트 신축공사 첫 삽 / 가평투데이
가평소방서, 경기북부 소방안전강사 경진대회 최우수상 / 가평투데이
가평군, ‘농촌 빈집정비 및 주택개량 사업’추진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