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자라섬 남도 일원 5만㎡ 꽃테마공원 조성
노란빛으로 물들다...유채꽃 만개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캠핑, 축제, 재즈의 섬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가평 자라섬이 노란 물감을 칠한 듯 유채꽃으로 뒤덮여 꽃 섬이라는 수식어가 하나 더 붙었다.

 

가평군은 대표 관광명소인 자라섬의 경관을 아름답게 만들고 관광객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고자 올해 초 1단체 1꽃길 1꽃동산 가꾸기 사업을 통해 자라섬 남도 일원 5만㎡ 규모에 꽃테마공원을 조성했다.

 

현재 이곳에는 양귀비, 유채꽃, 수레국화 등 다양한 꽃들이 그 모습을 활짝 드러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지역 주민과 관광객들은 봄바람과 꽃을 풍경으로 사진 삼매경에 흠뻑 취하며 추억을 만들고 있다.

 

특히 유채꽃은 제주도에서 3~4월에 많이 볼 수 있으나 자라섬에 식재된 유채는 초여름에도 볼 수 있는 품종이다.

 

샛노란 꽃의 대명사인 유채꽃은‘쾌활’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어 자라섬 주변 북한강의 힘찬 물줄기와 잘 어울린다.

 

군은 유채가 지는 8월 이후에는 가을 재즈페스티벌과 연계해 메밀, 백일홍, 코스모스를 식재하고 나아가 경관농업과 연계하여 보고 즐기며 체류할 수 있는 자라섬 남도를 만들 예정이다.

앞서 군은 지난해 12월 자라섬 중도일원 7천㎡에 교목류 소나무를 비롯해 관목류 산철쭉 등 3종 3만4000주를 식재해 봄이 정원을 만들었다. 매년 5월이면 만개한 철쭉을 바라보며 산책을 할 수 있게 됐다.

 

자라섬은 중도·서도·남도 등 3개의 섬과 2개의 부속섬으로 구성되어 있다. 육로를 통해 육지와 연결되기 때문에 도보로 이동 가능하다.

 

이곳은 다채로운 볼거리로 가득하다. 재즈페스티벌 등 유명축제를 비롯해 온실형태의 식물원인 연면적 3만㎡의‘이화원’에는 열대, 조경수목 등 총 263종 1만8284본의 수목이 식재되어 있다.

 

군 관계자는“지금 꽃 천지인 자라섬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만끽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앞으로도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힐링의 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기사입력: 2019/05/24 [10:59]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 한 펜션에서 20대여 3명 동반 자살 / 권길행 기자
가평 펜션 동반자살 20대남은 중태 / 권길행 기자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수기사단장 권오한 소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가평군 해병대전우회 경기도 연합 수중정화 활동 전개” / 가평투데이
진정무 총경, 제57대 가평경찰서장으로 취임 / 가평투데이
가평 휴일 차량추락사고 3명사망 / 권길행 기자
전신주 활용 위치확인 시스템, 첫 결실 / 권길행 기자
가평군, 가평추모공원 개장식 / 가평투데이
가평 집단자살 30대 남녀 4명 사망 / 권길행 기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