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민·관 일치된 공감대 형성
‘제2경춘국도 건설사업’가평노선 관철 주민설명회 열어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은 올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대상으로 확정된‘제2경춘국도’가평노선안을 관철시키기 위해 16, 17일 이틀간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각 읍면을 순회하며 실시된 이번 설명회에서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중인‘제2경춘국도 건설사업’의 추진 사항 및 경위, 향후계획 등을 전달했다.

 

또 군의 새로운 노선안으로 지역상권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존국도 46호선 확장 및 선형개량은 필수불가결한 사항임을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함으로써 일치된 공감대를 형성했다.

 

군은 금남IC~청평IC~하천IC~상색IC~가평IC~당림리로 연결하는 32km의 노선안을 국토부에 제시한바 있다.

 

이는 기존 노선보다 0.9km 줄어 사업비도 절감되고 새로운 자동차전용도로 개통에 따른 기존상권의 피해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앞서 군은 지난 달 12일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송기욱 군의회 의장이 원주지방국토관리청을 찾아‘제2경춘국도’가평노선안의 당위성을 알리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향후 우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토부 계획노선으로 사업추진시 가평군에 실질적인 혜택이 될 수 있는 IC 추가설치, 기존국도와 연결검토 등 대안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군청·군의회·군민 모두 한마음 한뜻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22년 착공을 목표로 한 제2경춘국도는 남양주시 화도읍 금남리부터 춘천시 서면 당림리까지 4차로 간선도로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총 32.9km, 사업비는 약 9000억원으로 예상된다. 모두 국고로 지어지며 서울과 춘천을 연결하는 광역교통망 구축이 목적이다.

 

이도로가 건설되면 남양주에서 춘천까지 교통수요가 집중됐을 경우 기존 50분에서 25분으로 단축 예상되며, 서울-춘천 고속도로의 대체 간선도로망 확충으로 교통 혼잡이 해소되고 관광수요가 증가할 수 있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기사입력: 2019/04/17 [10:35]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포토뉴스] 위안부 소녀상 성적모독한 '이나미 OUT' / 가평투데이
수기사단장 권오한 소장 취임 / 권길행 기자
가평군,‘1939 시네마’오픈 / 가평투데이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가평군 자라섬 야외수영장 폐쇄 논란 / 가평투데이
가평군, 청평호반 문화체육센터 신축공사 기공식 / 가평투데이
가평군수 정치자금법 혐의부인 / 권길행 기자
눈 없는 스키장 개장 / 운영자
김아중 페디큐어 화제, 발이 예뻐야 진짜 예쁜거지 / 김경화/I선데이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