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청사 주차 관제시스템 도입
올 6월부터 운영…주차난해소 기대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청 주차장이 유료화 될 전망이다. 군은 무단주차 차량으로 인한 주차난 해소와 민원편의 제공을 위해 청사 주차 관제시스템을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또 군청 후문에 이달 준공예정인 복합건축물(공공임대주택+업무시설) 경기행복주택 주차장에 대해서도 본 시스템을 설치해 민원전용 주차구역을 확보하고 주차장 주차 회차율을 높이기로 했다.

 

무인‧유인 겸용 주차 관제시스템은 다음 달 준공 및 시험가동 후, 주차요금 등 운영계획을 마련하여 6월부터 정상 운영될 전망이다. 군청사 및 복합건축물 주차 가능 면수는 118대다.

 

현재 정차시스템 개폐쇄기 및 무인 정산기가 설치 중에 있으며, 차량번호 자동인식 주차시스템은 무인 영상촬영시스템으로 통과차량번호를 감지카메라가 자동으로 인식해 주차시간에 따라 요금을 부과하게 된다.

 

이와 함께 군은 주차관제시스템 도입에 따른 공용주차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인 가운데 이달 말까지 가평읍 읍내9리 426-17번지 일원 814㎡의 부지에 약 40면의 임시공영주차장을 조성한다.

 

군 관계자는 "주차장 유료화는 장기무단주차 차량이 많아 실제 청사를 방문한 민원인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라며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시공사와 공동 추진하는‘가평청사복합 행복주택’은 공용주차장 부지 11,987㎡ 에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로 조성되는 것으로 공공청사와 행복주택이 만난 복합개발형의 대표주자다.

 

지하 1~2층은 주차장, 지상 1~4층은 업무시설로서 관용차량 차고지, 일자리센터, 희망복지센터 통합사무공간 등이 들어선다.

 

또 5~7층은 세대수 총 42실의 경기행복주택으로 34㎡의 사회초년생 14세대 및 주거약자형 4세대, 44㎡의 신혼부부형 16세대 및 셰어형 8세대가 각각 마련된다.

 

경기행복주택은 청년과 신혼부부 등의 주거안정을 위해 학교나 직장 근처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거주여건이 양호한 지역에 시세대비 60~80%로 저렴한 조건으로 다른 임대주택과 달리 대학생•신혼부부 등 입주민 특성에 따른 수요를 감안해 공급한다.

배너
기사입력: 2019/04/08 [11:05]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17 여자 월드컵 우승 주역 가평의 딸 이금민 / 권길행 기자
가평 조종천에서 급류에 5명 휩쓸려 1명사망 / 권길행 기자
가평군,‘1939 시네마’오픈 / 가평투데이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수기사단장 권오한 소장 취임 / 권길행 기자
이진용 가평군수 구속기소로 직무정지 / 권길행 기자
가평군수 김성기 무소속 불패신화 기록 / 가평투데이 권길행 기자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가왕 조용필,‘가평음악역1939’에 후원.! / 권길행
가평군수 정치자금법 혐의부인 / 권길행 기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