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아이들과 식목일 행사 열어
체험을 통해 소중함 배워...튜울립 1만5천본 식재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은 제74회 식목일을 맞아 5일 자라섬에서 김성기 군수를 비롯한 공무원, 산림관련 유관단체 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목행사를 가졌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어려서부터 체험을 통해 자연환경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고자 가평어린이집 원아 30여명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참석자들은 자라섬 중도 1.0ha에 튜율립 1만5000본을 식재해 관광객 및 군민들에게 아름다운 힐링의 공간을 선물했다. 어린이들은 눈높이에 맞는 체험묘목으로 뜻깊은 추억이 됐다.

 

이날 김 군수는“미래새싹들과 함께해 더욱 소중한 날인만큼 황무지였던 섬, 자라섬이 가평을 빛내주는 더 없이 소중한 자산이 되었던 것처럼 오늘 자라섬이 아이들과 지구의 건강과 가평의 미래성장을 이끌어가는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군민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숲의 가치와 치유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도록 가평의 숲을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가꿔 가자”고 덧붙였다.

 

한편 군은 2016~2017년 자라섬 남도에 조성된 야생화단지 및 무궁화동산과 연계하여 2018년에도 자라섬 중도 진입로 양안 1.0ha에 산철쭉 5000주와 프리뮬라 및 푸리너스 꽃묘 6000본을 식재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군은 지난해부터 자라섬 내 철쭉을 심어 '봄의 정원'을 조성했다. 2020년에 3일 동안 방문객 20만 명 이상을 목표로 하는 '자라섬 철쭉제'를 시범추진 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봄철 꽃나무 개화시기에 맞춰 자라섬을 찾는 많은 관광객에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캠핑장 및 각종 축제와 연계하여 자라섬 관광자원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고 군은 설명했다.

 

자라섬은 사계절 생태․레저․체험축제의 섬이자 매년 자라나는(성장) 섬으로 국민적 사랑을 받아가고 있다. 남이섬의 약 1.5배인 자라섬은 동도, 서도, 중도, 남도 등 네 개의 섬이 캠핑, 레저, 축제 등의 콘텐츠가 묻혀져 창조적인 문화를 이끌고 있다.

 

남이섬과 불과 800m를 둔 자라섬은 십수년간 비바람을 견디며 자연을 벗 삼아 묵묵히 자리를 지켜왔다. 남이섬은 화려하고 다양하지만 자라섬은 어머니처럼 포근한 감성과 은은한 미소가 배어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9/04/05 [13:30]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17 여자 월드컵 우승 주역 가평의 딸 이금민 / 권길행 기자
가평 조종천에서 급류에 5명 휩쓸려 1명사망 / 권길행 기자
가평군,‘1939 시네마’오픈 / 가평투데이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수기사단장 권오한 소장 취임 / 권길행 기자
이진용 가평군수 구속기소로 직무정지 / 권길행 기자
가평군수 김성기 무소속 불패신화 기록 / 가평투데이 권길행 기자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가왕 조용필,‘가평음악역1939’에 후원.! / 권길행
가평군수 정치자금법 혐의부인 / 권길행 기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