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거접사격장 갈등현안 해결에 나선다.
민‧관‧군 협의체 구성...각 5명씩 15명이 손잡아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소음과 교통체증 등으로 지역주민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조종면 상판리 거접사격장에 대한 문제해결에 나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3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거접사격장 폐쇄 및 이전촉구 민원제기로 갈등관계에 놓여있던 민·관·군이 협의체를 구성하고 현안사항 해결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체 구성은 민원접수 이후 약 20회 정도의 크고 작은 면담과 회의에 따른 첫 번째 결과물이자 상생과 화합을 위한 첫 발걸음이다.

 

협의체는 거접사격장 폐쇄 및 대책위원회 김병천 위원장과 김성기 가평군수, 육군 7021부대 유기종 사단장 등 민·관·군 각 5명씩 15명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이들은 월 1회 정기회와 임시회 등을 통해 거접사격장 피해조사 및 갈등 현안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함으로서 서로가 윈윈하여 향후 민·관·군 갈등해결의 모범사례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첫 번째 정기회의는 오는 10일 조종면사무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 군수는“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주민들의 권리와 국가안보 및 평화를 위해 사격훈련이 필요한 군부대의 입장 모두의 사이에서 갈등조절과 협조를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여러분들 모두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듯이 국가도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길 바란다”며“열린마음으로 소통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 부대장은“그간 부대에서 가지고 있던 자긍심이 지금 생각해보면 자만심이 아니었나라는 깊은 반성을 하게 되었다”며“국가수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이해하고 신뢰”를 당부했다.

 

한편 육군 수도기계화보병사단 거접사격장은 47여년전 만들어진 196만8천여㎡ 규모의 사격장으로 K21 장갑차와 500MD 공격헬기 등의 전술훈련을 하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9/04/03 [11:38]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17 여자 월드컵 우승 주역 가평의 딸 이금민 / 권길행 기자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가평군수 김성기 무소속 불패신화 기록 / 가평투데이 권길행 기자
가평 조종천에서 급류에 5명 휩쓸려 1명사망 / 권길행 기자
가평, 1m30Cm 초대형 메기 낚여 / 권길행 기자
가평군,‘1939 시네마’오픈 / 가평투데이
가평 설악IC 주변, 개발 계획 청사진 나와 / 권길행 기자
수기사단장 권오한 소장 취임 / 권길행 기자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독자기고]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의의와 역할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