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도지사 공약‘지역균형발전 역행’한다
김경호 도의원, 이재명 지사 공약사업 문제 제기
 
가평투데이
▲ 김경호 도의원      © 가평투데이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경호 의원(더불어민주당, 가평)이 경기도의회 제334회 도정질문에서 경기도 낙후지역에 대한 지원확대를 촉구했다.

 

지난 27일 열린 도정질문에 김경호 의원은“청년수당과 산후조리비 지원 등 이재명 도지사의 핵심공약사업이 인구 수가 적고 재정자립도가 낮은 동북부 낙후지역에 더 불리해, 낙후지역의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차별을 하고 있다.”고 문제 제기했다.

 

김 의원은“도 예산에서 사회복지비가 전년도보다 18% 증가했으나 지역개발비는 오히려 14%가 감소했다.”고 설명하면서“이는 지역개발비를 빼서 청년수당이나 산후조리비로 지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경기도는 청년수당과 산후조리비로 재정자립도 1등인 시에 1백60억 원을 지원한 반면, 꼴등인 군에는 5억 6천만원을 지원했으며 이는 못하는 자식 것을 뺏어다 잘 사는 자식 사업자금 대준 꼴”이라고 비판했다.

 

또한“가평군의 경우 타당성 분석에 메여 15년 간 착공조차 못하는 미착공 도로가 있는데, 경제적 논리로만 따지면 인구수가 적은 지역은 존재 이유가 없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의 문제 제기에 대해 이재명 도지사는“청년수당과 산후조리비는 사업특성 상 대상자 수에 따라 시군별 지원규모가 확정되고 인구 수가 적은 시군에 불리한 면이 있다. 이와 별도로 재정자립도가 낮은 시군 지원을 위해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 상향 조정을 검토하겠다.”라고 대답했다.

 

또한 이 지사는“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이라는 도정 철학 하에 낙후된 지역의 개발사업을 지원하고는 있으나 부족했던 부분이 있었던 것 같고 앞으로 더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                                                                                                                         © 가평투데이

 그 밖에도 김 의원은“낙후지역에 대한 LPG보급망 도비 지원, 경로당 주변 등 노인이동이 많은 지방도 보도설치, 고령친화도시 조성 등에 대해 질문해 이재명 도지사로부터 긍정적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배너
기사입력: 2019/03/29 [13:06]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가평초 육상부 키다리 아저씨는 누구? / 가평투데이
가평군, 정유년(丁酉年) 힘찬 날갯짓 시작하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1939 시네마’오픈 / 가평투데이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가평군, 이청득심(以聽得心) 토크콘서트 눈길 / 가평투데이
'청평내수면 연구소로 벚꽃구경오세요' / 권길행
독자기고]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의의와 역할 / 가평투데이
가평군, 백두산 천지 닮은 '호명호수' 개방 / 가평투데이
가평군, 정부예산 확보를 위한 공조체계 강화한다.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