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백두산 천지 닮은 '호명호수' 개방
이달 9일부터 관광객 맞는다...18일부터 문화관광해설사도 배치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은 동절기간 안전을 위해 노선버스 등 차량출입을 통제해 왔던‘호명호수’를 이달 9일부터 개방해 11월까지 관광객을 맞이한다고 밝혔다.

 

개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입장료는 무료다. 군은 안전과 자연보호, 주차난 해소 등을 위해 노선버스만 정상까지 운행한다고 설명했다.

 

승용차를 가져온 관광객은 호수 입구에 마련된 주차장에서 노선버스로 옮겨 타거나 걸어 올라가야 한다. 경춘선 전철을 타고 상천역에서 내려 90분만에 등반도 가능하다.

 

오는 18일부터는 안내소에 문화관광해설사도 배치돼 관람객의 편의를 제공하게 된다.

 

호명호수는 '가평 팔경의 제2경'으로 연간 13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가평군의 대표 관광명소다.

 

하늘과 맞닿아 백두산 천지를 연상케 하는 호명호수는 한국 최초의 양수발전소로 발전소 상부에 물을 저장하기 위해 호명산(632m)자락에 조성한 인공호수다.

 

호수 면적이 15만㎡에 달하며, 267만여 톤의 물을 담고 있다. 호수 주변에는 팔각정을 비롯해 전망대가 마련돼 있다. 이곳에 서면 푸른 물과 파란 하늘이 쪽빛을 만들어내 싱싱함과 젊음을 안겨준다.

 

또 1.9㎞ 길이의 호숫가에서는 자전거도 탈 수 있다. 방문객들을 위한 친환경 전기자동차도 운영된다.

 

군 관계자는“마치 백두산 천지를 닮은 숲 속의 호명호수는 가평의 아름다운 풍광을 만끽할 수 있는 대표 관광지”라며,“건강한 자연을 선보일 호명호수에서 신선한 공기를 맘껏 즐기고 담아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군이 지난해 말 조성한‘호명산 잣나무 숲속 캠핑장’도 이달부터 일반인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캠핑장은 제1, 2 야영장으로 나누어 사이트 35개를 비롯해 관리사무실, 화장실, 샤워실, 음수대 등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군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는 캠핑장 시설이용료를 7~8월 성수기와 비수기인 9~6월 주말 및 공휴일 3만원, 비수기 평일에는 2만5000원으로 결정한바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9/03/07 [12:47]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가평군,‘1939 시네마’오픈 / 가평투데이
수기사단장 권오한 소장 취임 / 권길행 기자
'몸짱 아줌마' 정다연 근황 사진,"진짜 40대 맞아?" / 김경화/I선데이뉴스
서영교 국회의원 (서울 중랑구 갑, 국회 국방위원회) 인터뷰 / 가평투데이
포토뉴스] 위안부 소녀상 성적모독한 '이나미 OUT' / 가평투데이
가평군 자라섬 야외수영장 폐쇄 논란 / 가평투데이
눈 없는 스키장 개장 / 운영자
가평군수 정치자금법 혐의부인 / 권길행 기자
김아중 페디큐어 화제, 발이 예뻐야 진짜 예쁜거지 / 김경화/I선데이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