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공문원 2.5% 증가 - 장관보좌관·비서 등 별정직 45.3% 증가
- 경찰·소방 등 현장 민생공무원 증가율 가장 낮아
 
가평투데이
▲  김영우  국회의원                                                      ©가평투데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영우 의원이 문재인 정부 출범 전후 국가공무원 정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현장민생공무원 늘리겠다는 정부의 홍보 내용과 달리 실제로는 경찰·소방 등 현장민생공무원은 가장 적게 늘리고, 현장민생과 상관없는 별정직 공무원을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는 2017년 10월, 일자리위원회(위원장 문재인대통령)를 통해 경찰·소방 등 현장민생 공무원을 17만4천명 늘리겠다고 강조해왔다. 문재인정부가 늘리는 공무원은 경찰, 소방과 같은 현장 민생 공무원이기 때문에 공무원 증원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취지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전후(2017.5.9. vs 2018.9.30.) 국가공무원 정원 현황을 비교한 결과, 경찰·소방 등 특정직은 단 2% 증원된 데 비해, 일반직 공무원은 4.1%, 장·차관 등 정무직 공무원은 5.5%, 장관보좌관·비서 등 별정직은 무려 45.3%나 증가해, 경찰·소방 등 특정직의 정원 증가율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가장 높은 정원 증가율을 보인 직급은 4급·5급 상당 별정직으로 무려 2배 이상 증가했는데, 이들의 상당수는 문재인 정부 출범이 신설한 각종 위원회 소속 조사관과 장관정책보좌관·비서 등이라는 점에서 문재인 정부 공무원의 증원의 가장 큰 수혜자는 여권 인사(더불어민주당, 진보성향 시민단체 등)인 셈이다.

 

김영우의원은“서울시 국정감사를 통해 공기업이 노조 패밀리 비즈니스로 활용되고 있다는 의혹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 국가공무원 정원 현황 비교를 통해선 국가공무원의 여권 패밀리 비즈니스 의혹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문재인정부가 실제로는 자기 사람 챙기기 위해 공무원 늘리면서 겉으로는 현장민생공무원 늘리겠다는 강조하는 것은 거짓위선이다. 차라리 공무원 늘려서 내 사람 좀 챙기겠다고 솔직하게 밝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가평]권길행 기자

배너
기사입력: 2018/10/26 [15:06]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 서태원 前건설도시국장 장애인복지회 고문에 위촉 / 안서우
청정 가평 자랑에 군수가 발 벗고 나서 / 가평투데이
우리 동네 홍반장, 행복마을관리소가 생겼어요. / 가평투데이
GS칼텍스, 가평군 건강가정 다문화가족 지원센터에 차량 구입비 지원 / 가평투데이
가평군의회-양평군의회-연천군의회, / 가평투데이
「가평군 평생학습관 건립」 주민의견수렴 설문조사 / 가평투데이
연하초, 경기도 과학발명대회 특상 및 장려상 수상 / 가평투데이
가평군시설관리공단 행복나눔봉사단, 코로나19 방역소독 봉사 / 가평투데이
가평군,“복장1지구, 상색3지구”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지정 / 가평투데이
가평읍 주민자치위원회 나눔의 동산 제초 작업 실시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