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올해 서울시민 400명 귀농·귀촌 돕는다.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수도권 대표 귀농·귀촌 선호지로 각광받고 있는 경기 가평군이 서울시와 손잡고 '귀농·귀촌 희망시민 프로그램 교류사업'을 추진한다.

 

가평군은 서울시 농업기술센터에서 귀농·귀촌 기본교육을 수료한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현장적용이 가능한 체계적인 영농정착기술교육과 현장실습·체험, 갈등해결 프로그램 등 농업정보를 제공해 안정적인 귀농·귀촌을 돕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달부터 12월까지 매달 40명씩 10회에 걸쳐 총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관내 성공적으로 정착한 귀농·귀촌인과 연계해 현장을 벤치마킹하고 귀농·귀촌 컨설팅을 비롯해 지역문화탐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오는 18일 예정된 1차 프로그램에서는 가평읍 대곡리에 참취, 고추 등 약 1천평을 경영하는 양순석 농가를 방문해 밭작물 재배 노하우와 노지 참취 1kg을 수확할 계획이다.

 

또 4년전 조종면에 귀농한 가평하늘커피농장(대표·엄기용)과 농촌교육농장(대표·장경순)에서는 커피재배, 커피로스팅 및 핸드드립 체험 등을 진행함으로서 현장지식을 공유하게 된다.

 

다음으로 서울시청 사무관으로 명퇴 후, 상면에 귀촌해 두메산골 펜션 운영과 가평 야생화연구회장을 맡고 있는 박찬수 대표의 펜션을 찾아 가평으로의 귀촌 정착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궁금한 점과 조언 등을 들을 수 있는 소통의 자리를 가진다.

 

군 관계자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서울시민들이 가평에서 현장 체험과 더불어 귀농·귀촌에 성공한 선배 농장과 사업장은 농업과 농촌이주에 대한 '희망'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성공적인 귀농·귀촌의 실무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군은 인구늘리기 사업의 일환으로 2016년부터 농촌에서 새출발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정기적인 교류를 통해 귀농·귀촌 도시로 많은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8/05/15 [14:16]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군의회, 가평군수 자진 사퇴 촉구 / 권길행 기자
여론조사로 선거 장난치던 시대는 끝났다 / 서울의소리
가평, 1m30Cm 초대형 메기 낚여 / 권길행 기자
가평, 무소속불패신화 깨져, / 가평투데이
김성기 군수 대법판결 무죄확정 / 가평투데이 권길행 기자
가평, 신천지관련‘허위사실 유포’40대남 고발 / 가평투데이
가평군 투표율 17시 현재 61.3% / 가평투데이 권길행 기자
가평군의원 과반수 무소속 입성 / 가평투데이 권길행 기자
이재명-정진구 가평군수 후보, 가평군 발전 공동협약 체결 / 가평투데이
이진용 가평군수 구속기소로 직무정지 / 권길행 기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