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평화회담에 북한 인권을 반드시 의제로 포함해야
김영우 의원, 시네 폴슨 서울 UN인권사무소 소장과 면담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포천·가평)은 지난 16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서울 UN인권사무소’를 방문하여 시네 폴슨(Signe Poulsen) 서울 UN인권사무소장을 만나 북한 인권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김영우 의원이 2015년 11월 마르주끼 다루스만(Marzuki Darusman)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서울 UN인권사무소에서 면담을 가진지 2년 4개월만의 재방문이다.

김영우 의원은“서울 UN인권사무소가 개소한지 햇수로 4년째인데 그동안 북한 인권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주신데에 대해서 감사합니다. 정부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소장님과 사무소 직원들이 원하는 것을 말씀해주시면 국회와 정부를 비롯한 북한 문제를 다루고 있는 책임자들에게 전달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오늘 제가 이 자리에 온 것은 북한의 인권이 한반도 평화회담 주제로 올라왔으면 좋겠다는 목적으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한반도의 평화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특히 정치인과 정부, 관계 기관들이 국제 사회에 북한의 인권에 대해서 많은 문제 제기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했다.

이에 시네 폴슨 사무소장은“서울 UN인권사무소는 앞으로도 북한의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규명 노력을 계속 이어갈 예정입니다. 하지만, 현재 북한의 인권 상황이 나아진 것 같지 않습니다”라며,“지금 중요한 것은 남북이 현재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기에 북한 인권이 의제에 포함되도록 노력해야할 것입니다. 대화 시작단계에서부터 북한 인권을 반드시 포함해야 할 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영우 의원은“오늘날까지 정부와 정치권에서 북한의 핵문제에 대해서는 많은 관심을 보여 오고 있지만 진정한 한반도 평화와 의미 있는 통일을 위해서는 북한의 정상국가화가 필수이며 그것을 위해서는 북한인권문제가 반드시 해결돼야 할 숙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 등 국제사회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어느 때보다도 관심을 많이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가 북한 문제에 대해 침묵을 지키는 것은 절대 안 될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김영우 의원은 지난 2013년 10월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진행했던‘북한이탈주민 탈북 및 정착과정 관련 설문조사’결과 책자를 시네 폴슨 사무소장에게 전달했다.‘북한이탈주민 탈북 및 정착과정 관련 설문조사’에는 탈북브로커 및 제3국 체류 등 탈북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내용이 담겨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8/03/19 [11:21]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경춘선 ‘청량리~춘천’간 급행전동열차 5회 신설 / 가평투데이
낭만가득 가평 가는 기차, 관광객 북적 / 가평투데이
북한강 횡단하는 가평대교 개통, 15일부터 차 달린다. / 가평투데이
주말 초자연으로 봄나들이 / 운영자
제4회 가평포도축제 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가평군수 정치자금법 혐의부인 / 권길행 기자
제24회 경기연극올림피아드‘금상’ / 가평투데이
맞춤형 일자리 제공에 노력, 가평군 일자리센터 / 권길행 기자
유기종 소장 49대 수기사단장 부임 / 가평투데이
가평, 1m30Cm 초대형 메기 낚여 / 권길행 기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