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행복택시, 종전 20개에서 26개 마을로 운행지역 넓힌다.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 및 이동편익 증진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행복 택시’가 종전 운행지역을 넓혀 운행한다고 28일 밝혔다.

 

군은 기존 가평읍 산유리 분자골 마을 등 각 읍면 20개마을에서 설악면 방일3리 평촌마을, 상면 항사리 벌말마을 및 연하2리 반계동마을, 가평읍 상색2리 연갈마을 및 경반리마을, 조종면 대보리 은계마을 등 6개 마을을 추가 선정하는 내용의 심의사항을 '행복택시 위원회(위원장·손수익 부군수)'에서 의결했다.

 

또 위원회는 학생들의 일탈을 우려하는 여론이 있어 초·중·고 학생들의 휴일 이용제한에 따른 행복택시 이용방법 변경 안에 대해서는 근거 부족 등의 이유로 보류했다.

 

그동안 위원회는 행복택시 사전예약제에서 상시 호출로, 마을과 버스정류장이 700m에서 500m이상 떨어진 마을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는 등 이용자의 불편사항을 해소하며 행복을 전하고 있다.

 

지난해 행복택시 이용자는 2만1037차례 운행에 2만3117명이 탑승해 교통 불편지역 주민들의 발이 돼왔다.

 

행복 택시란, 도서 산간 지역 등 교통 접근성 취약주민을 위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로 주민이 호출하면 택시가 시내버스 기본요금인 1천250원으로 장터, 읍면사무소 등 해당 소재지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1인 월 10회에 한해 오전 7시에서 오후 10시까지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행복택시는 대중교통 접근이 어려운 농·산촌지역의 외진 곳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시내버스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는 택시라며, 교통 환경변화로 버스 이용객이 줄어 신규 증차가 어려워지고 있는 만큼 교통 불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확보와 농촌교통복지 실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배너
기사입력: 2018/02/28 [17:12]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군의회, 가평군수 자진 사퇴 촉구 / 권길행 기자
여론조사로 선거 장난치던 시대는 끝났다 / 서울의소리
가평, 1m30Cm 초대형 메기 낚여 / 권길행 기자
가평, 무소속불패신화 깨져, / 가평투데이
김성기 군수 대법판결 무죄확정 / 가평투데이 권길행 기자
가평, 신천지관련‘허위사실 유포’40대남 고발 / 가평투데이
가평군 투표율 17시 현재 61.3% / 가평투데이 권길행 기자
가평군의원 과반수 무소속 입성 / 가평투데이 권길행 기자
이재명-정진구 가평군수 후보, 가평군 발전 공동협약 체결 / 가평투데이
이진용 가평군수 구속기소로 직무정지 / 권길행 기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