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지역맞춤형 인구정책 추진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2035년 인구 16만 자족도시 건설을 목표로 올해부터 본격적인 인구종합대책을 수립하는 등 지역맞춤형 인구정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역실정을 반영한 맞춤형 인구정책 계획을 수립해 저출산·고령화 사회에 적극 대응하고 출산, 양육 및 청년 지원, 고령화 등 주제별 주민 토론회와 인구정책위원회 구성 등 민·관 협치를 통해 사업효과를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출산·육아 관련 주민욕구도 조사를 비롯해 공무원 및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저출산 및 인구 관련 인식개선 교육도 진행해 저출산·고령화 대응기반 강화 및 인구 불균형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

 

아이낳기 좋은 직장 만들기를 위해서는 △임산부 전용의자 및 전자파 차단 담요 제공 △임산부 전환형 시간선택제 및 남성육아 휴직제 실시 △임산부 공무원 당직근무 제외 △자녀출산 공무원 축하화분 선물 등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지난해 인구정책팀을 신설하여 인구정책 현황 및 통계를 파악하고 토론회를 개최해 의견을 수렴했다”며“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삼아 우리지역의 실정을 면밀히 분석하고 고려해 지역주민 수요가 높은 체감형 과제를 적극 발굴하고 젊은 층의 인구를 늘려 활기찬 가평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평군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6만4016명으로 이중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22.3%를 차지하며 초고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다행히 2005년 이후 전체인구는 연평균 1.3%, 가구수는 2.9% 수준으로 지속 증가하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8/02/12 [11:10]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독자기고] 가평으로 떠나는 여행 / 가평투데이
가평군의회, 가평군수 자진 사퇴 촉구 / 권길행 기자
가평군, 경기도로부터 종합감사 받는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수 정치자금법 혐의부인 / 권길행 기자
가평 설악IC 주변, 개발 계획 청사진 나와 / 권길행 기자
(속보) ITX 경춘선 상천역 사상사고 발생… 사고 수습중 / 가평투데이
가평의 밤, 겨울에 더 아름다워진다! / 가평투데이
김성기 가평군수, 집무실 자택 압수수색 / 가평투데이
365일 음악축제 국내 첫 음악도시 개장 눈앞에... / 가평투데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