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석면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 추진
 
가평투데이

 
▲      © 가평투데이

 

가평군이 석면 비산에 대한 군민 불안을 해소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2억79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석면건축물 관리 및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슬레이트는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을 10~15% 함유하고 있고, 30년이 지나면 석면비산이 발생하는 등 인체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한다.

 

이에 군은 군관리시설 30개소, 다중이용시설 40개소 등 총 70개소에 대한 석면건축물 관리와 함께 슬레이트 주택 80동을 철거해 나가기로 했다.

 

철거대상은 장기간 독립된 주거생활을 할 수 있는 구조로 된 건축물과 이에 부속되는 건축물로 지붕재 또는 벽체로 사용된 석면 슬레이트 철거 및 처리비용 일부를 지원한다.

 

슬레이트 면적에 따라 최대 336만원까지 지원할 방침이며, 지원액 초과분은 건물 소유주가 부담해야 한다.

 

사업희망자는 건축물 소재지 읍면사무소로 신청하면 선착순에 따라 처리되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일반가구 순으로 지원하게 된다.

 

슬레이트 처리 대상자가 선정되면 환경부장관이 지정하는 석면관련 전문성을 갖춘 법인 또는 단체에 위탁해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슬레이트 처리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으로 그대로 방치된 건축물이 적지 않다”며“지속적인 사업추진을 통해 군민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주거 및 생활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슬레이트 지원 사업은 1970년대를 전후해 산업화 과정에서 지붕개량사업에 다량으로 사용돼 왔으나 석면이 폐암과 악성 중피종 등을 유발하는 1급 발암물질로 밝혀짐에 따라 현재 제조·유통·사용이 전면 금지됐다.

가평]권길행 기자

 

 

배너
기사입력: 2018/02/05 [10:54]  최종편집: ⓒ 가평투데이
 
 
배너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평군의회, 가평군수 자진 사퇴 촉구 / 권길행 기자
가평, 1m30Cm 초대형 메기 낚여 / 권길행 기자
가평군, 청평여울 전통시장에 등록...시설현대화 탄력 / 가평투데이
가평군, 정유년(丁酉年) 힘찬 날갯짓 시작하다! / 가평투데이
가평군, 올해 서울시민 400명 귀농·귀촌 돕는다. / 가평투데이
경기道 시각장애인회 지자체 민원외면? / 가평투데이
가평초 육상부 키다리 아저씨는 누구? / 가평투데이
경기천년 맞아 경기도 전역 누빌 2018 경기실내악축제 / 가평투데이
이진용 가평군수 구속기소로 직무정지 / 권길행 기자
2015 청평초등학교 레일바이크 체험 / 가평투데이
배너